청천벽력

demisoul.egloos.com

포토로그



드디어 2011년 11월 11일이 지나갔따.

원래부터가 무슨무슨 날이니 뭘뭘 해야 한다는 식의 행사를 좋아하지 않는데

그중에서도 정체불명의 빼빼로 데이는 내 상술데이 혐오의 첫손에 꼽히는 날이다.

매년 오는 빼빼로 데이지만 특히나 이번에는 뭔 밀레니엄 빼빼로데이라고 설레발을 쳐대서 심지어 나를 감탄하게 만들었다.

"아, 밀레니엄 이라니, 생각도 못했다. 정말 상술이 대단하구나!!!"

싫어는 하지만 남들 다 하는데 빠질수도 없어서 마트에서 제일 기본 빼빼로 3통 사서 가족에게만 줬다.



상술에서 시작된 기념일이지만 우정, 사랑, 가족애 등 평소 잊고 살기 쉬운 개념들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도록 하는 자극제는 될 수 있다고 본다.

그리고 딱 거기까지다.

이해할 수 없는 가격의 희한하게 생긴 과자나 물건들을 미친듯이 돈을 퍼부어서 사는건 절대 사양한다.

그건 맹목이고 광신이다.

천년에 한번 온다는 광풍(狂風)이 지나갔다...

덧글

  • 2011/12/18 20:06 #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청천벽력 2011/12/19 01:31 #

    죄송하지만 사람을 착각하신것 같네요.

    이글이란 닉네임은 써본적이 없답니다. ^^;;;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